미지정
산업재해 사망사고 절반 주말·휴일에 발생
대전노동청, '휴일 기획 감독' 실시
등록일 : 2015-07-02 03:02 | 최종 승인 : 2015-07-02 03:02
이진광 기자

▲내외뉴스통신 자료사진

[대전=내외경제TV] 이진광 기자 = 올해 대전·세종지역 산업재해 사망사고 13건 중 6건이 주말 및 휴일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외경제=이진광 기자]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7월 한 달간 중·소규모 건설현장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휴일 기획 감독'을 실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전노동청은 이같은 현상이 주말·휴일 근무가 많아지면서 작업피로도가 높아져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에 실시되는 '휴일 기획 감독'은 △5대 가시설(작업발판, 안전난간, 개구부덮개, 사다리, 이동식비계)의 안전 여부 △보호구 지급·착용 여부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 준수 감독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대전노동청은 위험요인을 방치한 중대한 법 위반 현장은 즉시 사법처리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히 조치할 방침이다.

김영국 대전고용노동청장은 "산업재해 감소를 위한 여러 형태의 맞춤형 기획 감독을 실시해 사업주의 안전의식을 고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jk1234@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