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서 한국 공무원 탑승버스 추락…10명 사망·16명 다쳐 [종합]
등록일 : 2015-07-01 23:28 | 최종 승인 : 2015-07-01 23:28
박정금 기자
▲중국 지린성 지안에서 1일 한국 공무원을 태운 버스가 다리에서 추락,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사진 출처=KBS뉴스 캡처)

[내외경제=박정금 기자] [서울=내외경제TV] 박정금 기자 = 중국 지린성 지안에서 1일 한국 공무원을 태운 버스가 다리에서 추락,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최소 10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으며 이중 4명은 중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와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 중인 지방공무원 24명을 포함한 한국인 26명을 태운 버스가 이날 오후 3시3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4시30분)께 지안과 단둥 경계지점 조선족마을 부근 다리에서 15m 아래 하천으로 추락했다.

사고 버스에는 전국 각 시도에서 모인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24명, 연수원 직원 1명, 가이드 1명 등 한국인 26명과 중국인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외교부는 "사고 버스 탑승객들은 전원 지안시 병원으로 후송이 완료됐다"면서 "지안시 병원에 있는 지방행정연수원 직원으로부터 파악한 바에 따르면 오후 9시20분 현재 사망자 수는 10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 10명은 지방직 5급 공무원인 교육생 9명과 한국인 가이드 1명으로 파악됐다.

각 시도에 따르면 경기도 소속 공무원 2명, 서울·부산·인천·광주·강원·경북·제주 등에서 각 공무원 1명이 사망했다.

부상자 16명 중 4명은 중상이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버스에 탑승한 교육생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3일까지 4박 5일간 중국 옌지·단둥·다롄 등 고구려·발해 터와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를 둘러볼 예정이었다.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일행 148명은 공무원 143명과 연수원 관계자 5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버스 6대에 나눠 타고 이동 중 버스 1대가 사고를 당했다.

일부 교육생들의 말을 빌리면 사고 버스는 과속으로 달리던 중 추락했다.

외교부는 사고 직후 본부에 이기철 재외동포영사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국내 관계기관 및 관할 공관과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했다.

행자부는 정재근 차관 등 20명 내외로 현지 사고조사·대응팀을 꾸려 2일 현지로 파견할 예정이다.

전북 완주 지방행정연수원에 사고수습대책본부가, 정부서울청사 지방행정실에 상황대책반이 설치됐다.

kyokeum@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