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성 공무원 49%… 내년부터는 '여초시대'
인사혁신처, 교육직 69.3%로 가장 많아… 4급 이상은 11%
등록일 : 2015-07-01 06:39 | 최종 승인 : 2015-07-01 06:39
이슬 기자
▲2016년부터 남성이 다수였던 공무원 사회에 '여초(女超)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내외경제=이슬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이슬 기자 = 2016년부터 남성이 다수였던 공무원 사회에 '여초(女超)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인사혁신처는 2014년 말 현재 행정부 국가 공무원 가운데 여성 공무원 숫자가 31만 860명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체의 49.0%에 해당하는 수치다.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2000년 35.6%에서 2005년 43.3%, 2010년 47.2%, 2014년 49.0%로 매년 높아졌다.

인사처는 2016년에는 남성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직종별로 여성 공무원의 비율을 보면 교육직이 69.3%로 가장 많았고 일반직 32.9%, 외무직 29.1%, 검사 26.8%, 경찰 8.8%, 정무직 6.7%, 소방 5.0% 등이었다.

4급 이상 관리직 여성 공무원도 2010년 7.4%(593명)에서 2014년 11.0%(949명)로 많아졌다.

고위공무원단의 여성 공무원 비율은 2010년 3.4%에서 2012년 4.2%, 지난해 4.5%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5급 승진자와 경력채용에서도 여성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5급으로 승진한 여성의 비율은 2010년 10.9%에서 2014년 16.4%로 상승했으며 5급 경력채용으로 공직에 진출한 여성의 비율도 2010년 34.7%에서 2014년 43.0%로 8.3%p 높아졌다.

육아휴직 인원은 2010년 1만 8829명에서 2014년 3만 3197명으로 76.4%(1만 4378명) 증가하는 등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관섭 인사관리국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일·가정의 양립지원을 위한 육아휴직제도 개선, 육아휴직에 따른 행정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대체인력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하고 여성 공무원의 관리직 임용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asdfg0381@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