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서울 모 구청 국장 50만원 받아 '해임'… '박원순법' 첫 적용 사례
등록일 : 2015-07-01 05:47 | 최종 승인 : 2015-07-01 05:47
김수찬 기자
▲서울 A구청의 국장급 공무원이 업체로부터 5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적발돼 해임됐다.(사진 제공=서울시)

[내외경제=김수찬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수찬 기자 = 서울 A구청의 국장급 공무원이 업체로부터 5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이 적발돼 해임됐다.

서울시가 지난해 8월 업무 연관 여부와 관계없이 공무원이 1000원 이상만 받아도 처벌할 수 있게 한 서울시 공무원 행동강령, 일명 '박원순법'을 발표한 후 첫 적용 사례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A구청의 B도시관리국장이 지난 4월 업체로부터 50만원의 상품권과 접대를 받았다.

B국장의 금품 수수 정황은 국무조정실 암행감찰반에 적발, 국무조정실은 서울시에 별도 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A구청은 서울시 인사위원회에 경징계를 요청했으나 서울시 인사위는 파면 다음으로 중징계인 해임 처분을 결정했다. 구에는 지난달 26일 이런 사실을 알렸다.

B국장은 구의회 구정질문 업무까지 마감한 뒤 출근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구청 관계자는 "원래 100만원부터 (형사)고발 대상이지만 서울시에서 중징계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나중에 별도로 방침을 정해 고발을 할 수도 있다"며 "본인이 해임처분을 수긍하고 받아들일지도 알 수 없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capksc3@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