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분산된 지하정보, 통합지도 만든다
국토부 "지반침하 사고 등에 대한 안전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
등록일 : 2015-07-01 05:06 | 최종 승인 : 2015-07-01 05:06
이한수 기자
▲국토부가 지하공간 정보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통합지도를 구축한다. 사진은 잠실역 인근 지하공간의 모습이다. (사진 제공=국토교통부)

[서울=내외경제TV] 이한수 기자 = 5개 부처, 14개 법령, 4개 시스템으로 분산된 15종의 지하정보가 2019년까지 통합된 지도로 구축된다.

[내외경제=이한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1일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계획(2016~2019)' 중 먼저 지하공간통합지도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5부처, 14개 법령, 4개 시스템으로 분산된 15종의 지하정보를 통합해 지도로 제작하는 것으로 지하시설물(상하수도·통신·난방·전력·가스), 지하구조물(공동구·지하철·지하보도/차도·상가·주차장), 지반(시추·관정·지질) 등 15개 정보가 해당한다.


국토부는 통합지도 구축 계획(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관계전문가 회의, 지자체 설명회 및 공청회 등 의견수렴을 수차례 거쳐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계획은 '안전사고 없는 살기 좋은 행복한 국토 실현'을 비전으로 △범정부 활용을 위한 지하공간 정보기반 마련 △스마트한 지하정보 통합·활용체계 구축 △지하정보 활용 지원센터 운영 △지하정보 관련 법 제도 정비의 4대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이로써 향후 사물인터넷 기술 등과 연계되면 과학적 분석과 예측으로 지하공간의 안전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계획에 따라 올해 말까지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반침하 사고가 빈번하고 시설물이 밀집돼 있어 먼저 통합지도 구축이 시급한 서울·부산·대전·세종시를 시범 지자체로 선정했다.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대상 지역을 선정하고 지하정보별 작업방법 및 지하안전 분석 등 활용방안을 마련해 함께 활용시스템 관련 기술 적용방안 등을 도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통합지도 구축이 완료되면 지반·지하시설물 안전관리와 지하개발 설계·시공 및 관리업무를 위한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지반침하 및 지하수위 변동 감지 기술 등 사물인터넷 기술과 연계할 경우 보다 과학적인 분석으로 지하공간의 안전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onepoint@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