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메시의 힘, 아르헨티나 결승 진출
파라과이에 6대 1 완승…8년 만 코파아메리카 결승
등록일 : 2015-07-01 01:59 | 최종 승인 : 2015-07-01 01:59
이한수 기자
▲코파아메리카의 우승후보 아르헨티나가 폭발적인 화력을 과시해 6골을 성공시키며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제공=코파아메리카 공식홈페이지)

[서울=내외경제TV] 이한수 기자 = 코파아메리카의 강력 우승후보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해 칠레와 맞붙는다.

[내외경제=이한수 기자]
아르헨티나와 파라과이는 1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칠레 콘셉시온에 있는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알칸데사 에스테르 로아 레볼레도에서 2015 코파 아메리카 준결승전을 치렀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로호, 파스토레, 아구에로, 이과인이 각 1골씩, 디 마리아가 2골을 넣어 6대 1 대승을 거뒀다.


아르헨티나는 4-1-2-3포메이션으로 공격수 디 마리아·아구에로·메시, 미드필더 파스토레·빌리아·마스체라노, 포백 로호·오타멘디·데미첼리스·사발레타, 골키퍼는 로메로가 출전했다.


이에 맞서는 파라과이는 4-4-2포메이션으로 공격수 산타크루스·발데스, 미드필더 베니테스·오르티스·카세레스·곤살레스, 포백 피리스·아귈라르·다 실바·발데스, 골키퍼는 비야르가 출전했다.

팽팽히 맞서던 경기는 메시가 살아나면서 조금씩 아르헨티나로 기울기 시작했다. 파라과이의 집중 견제를 받은 메시는 득점보다는 결정적인 패스를 제공하려는 모습이 보였다.


전반 15분 메시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로호가 슛으로 연결해 골을 넣었다. 전반 21분엔 역습을 하며 메시가 정확히 패스를 연결해 파스토레가 슛을 시도했으나 아쉽게 골키퍼에 막혔다.


27분엔 골대로 파고드는 파스토레와 파라과이 수비수 사이 공간으로 정확히 공을 찔러넣어 이를 파스토레가 골로 연결했다.


후반 들어 메시의 활약은 더욱 두드러졌다. 후반 8분 환상적인 개인기로 수비수 3명을 제치며 침투한 메시는 파스토레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파스토레의 슛은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흐른 볼을 디 마리아가 마무리해 득점에 성공했다.


23분엔 메시가 직접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37분에도 메시의 발에서 시작된 패스를 교체 출전한 이과인이 골로 연결시켰다.


결국, 메시의 도움 해트트릭에 힘입어 결승에 진출한 아르헨티나는 4일 오후 5시(현지시간) 칠레와 결승전을 치른다.


onepoint@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