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향년 97세로 별세
2019-06-10 15:24:10
이승협 기자
이희호 여사가 9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이희호 여사가 9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밤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지난 31일부터 노환으로 세브란스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이 여사는 결국 병상에서 노환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별세했다. 이 여사의 마지막을 지켜본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 여사의 별세후 "이 여사가 오늘 오후 11시37분 소천했다"고 공식발표했다. 

1922년생인 이 여사는 이화여고와 이화여전,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뒤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스카렛대를 졸업한 당대 최고의 엘리트 여성이었다. 유학을 마친 이 여사는 귀국 후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강단에 섰고, YWCA 한국 여성단체협의회 이사 등을 도맡으며 여성운동가로 활동하는등 활발한 사회운동을 펼쳤다. 

이 여사는 1962년 첫 부인과 사별한 김 전 대통령과 만나 주위의 반대를 무릅쓰고 김 전 대통령과 결혼했고, 이후 김 전 대통령의 인생 동반자로 온갖 고난을 겪어 왔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이 박정희 전 대통령, 전두환씨에 맞서 온갖 정치적 고난을 겪을때마다 김 전 대통령과 고통을 나누었고, 1980년 김 전 대통령이 내란음모에 엮일당시엔 김 전 대통령의 구명을 위해 국제적인 운동을 전개했고 당시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는등 다양한 활동을 벌였다.

1997년에 김 전 대통령이 결국 대통령에 당선된 뒤엔 70대의 나이로 '퍼스트 레이디'로 활동하 국내외적으로 김 전 대통령의 내조를 도맡았다.  이 여사는 여성운동 경험을 살려 여성가족부의 창립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영부인이 된 이후에도 여성들의 여권신장과 소외된 아동,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2000년엔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지며 북한땅을 밟은 최초의 퍼스트레이디로 기록되었다. 김 전 대통령이 퇴임한 뒤엔 동교동 자택에서 김 전 대통령과 여생을 같이 보냈고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엔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을 맡아 김 전 대통령 추모사업을 집행했다. 이 여사는 생전 인권과 여성문제에서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다양한 상을 수상했다. 이 여사는 미국 교회여성연합이 수여한 '용감한 여성상'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이 해의 탁월한 여성상'을 비롯해 무궁화대훈장, 펄벅 인터내셔널 '올해의 여성상' 등 다양한 상을 수상했다.

10일 북유럽 순방을 위해 핀란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여사의 부음소식을 듣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이희호 여사님이 김대중 대통령를 만나기 위해 가셨습니다. 이 여사님은 우리시대 대표적인 민주주의자 입니다. 이희호 여사님의 영면을 기원하겠습니다. 이 여사님은 우리 나라 1세대 여성운동가 였습니다. 동시에 민주화운동에 큰 기여하셨습니다. 순방을 마치고 찾아뵙겠습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