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취임 100일에...국회와 민생 외면한 형편없는 100일 평가
2019-06-07 17:02:09
이승협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100일에 대해 "국회와 민생은 외면하고 막말경쟁과 대권놀음에 몰두한 100일"이라고 신랄하게 논평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에 맹성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당을 추스르고 보수층을 결집해 당대표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는 저간의 평가가 있지만, 황 대표 개인에게는 축하할 일일지 모르나 대한민국 보수주의를 대표하는 정당, 자유한국당에게는 재앙이요, 국민에게는 불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 취임 이후 자유한국당에 보수는 사라지고 ‘수구 기득권’만 남았다. 종교 편향성으로 갈등을 유발하고 군 항명을 부추기는 발언 등으로 보수의 품격을 무너뜨렸다"며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폄훼,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 등 온갖 입에 담지 못할 막말과 망언에 대해, 황 대표는 면죄부 주기식 징계로 막말 경쟁을 오히려 조장했고 스스로 망언 대열에 동참해 경쟁을 선도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막말, 망언의 원천이 바로 황 대표 자신인 것이다"라며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안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불법과 폭력으로 저지하였고 장외로 나가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 ‘좌파 독재’ 같은 막말을 일삼으며 국회와 민생은 외면하고 자신의 대권 행보에만 몰두하였다"라며 "추경이 국회에 제출된 지 한 달 하고도 보름이 다 되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의 ‘5당 대표 회동 후 황 대표와의 1:1 회동 제의’도 소수야당에 대한 갑질을 앞세우며 거절하고 말았다"고 황 대표를 거세게 비판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오늘 현충일을 맞아 자신의 SNS에 ‘애국심’을 강조하였다. 황 대표의 ‘애국심’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것인가, 기득권과 사익을 위한 것인가"라고 지적하며 "만일 전자라면 민생을 외면하고 국회를 저버리지는 못할 것이다. 지금이라도 황 대표는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천명해 100일 중 의미 있는 하루라도 만들기를 충심으로 바란다. 오늘,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을 지켜보고 있다"라며 자유한국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