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당, 한미정상 대화유출 사건 맹공...'강효상' 의원직 사퇴 촉구
2019-05-24 05:52:19
이승협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고교후배인 외교관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간의 대화록을 넘겨 받아 유출한 초유의 사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24일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스스로 지고 강 의원이 의원직을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유출 당사자인 외교관까지 유출을 인정한 범죄 행위를 '공익제보'라 우기는 자유한국당은 즉각 입장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며 “사건의 당사자인 강효상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어 “이번 사태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입장은 청와대를 향한 생떼쓰기식 정치공세”라며 “이번 사건은 명백한 국가적 범죄에 해당된다. 그럼에도 불구 이번 사건을 ‘공익 제보’라느니 ‘구걸 외교’라느니 정쟁의 도구로 쓰고 있는 작태에 말문이 막힌다”고 자유한국당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한 이 대변인은 “해당 대화록은 주미 대사만 볼 수 있는 3급 기밀문서다. 이를 공관직원들이 뜯어서 보았다는 추가적인 사실에 국민들은 더욱 경악 하고 있다"며 "국익을 위해 각자의 역할에 충실해야 할 외교관들이 나라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발본색원을 통해 당사자들에게 철저한 처벌을 주문했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이번 사건을 끝까지 '공익제보'라 우기고 있는 강 의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즉각 입장을 철회하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할 것이다. 강 의원은 당장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앞에 머리를 숙여라”라고 거듭 요구했다.

이 대변인에 이어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이날 이번 사건을 어떻게 할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에서 할수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사건을 처리하겠다"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따져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에 대해 여당뿐 아니라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며 강 의원은 사면초가에 몰리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최우선 가치는 국익”이라며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쳐선 안된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국회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어느 때보다도 한미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시기에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며 강 의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