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태 "문희상·변재일·유은혜·노웅래 KT 채용비리 의혹 말 한마디 안 한 박주민…檢에 고발"
2019-05-21 06:58:25
이승협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블로그 캡처화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블로그 캡처화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 등이 KT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등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김성태 의원은 21일 “박주민 최고위원을 형법 제123조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박주민 의원이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는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는 점을 삼척동자도 다 아는 마당”이라며 이와 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사위원일 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크나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서 자신의 권한을 남용하여 검찰권 남용을 압박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박주민 의원은 ‘청년에게 신뢰와 믿음을 주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며 같은 민주당 출신의 문희상 의장이나 변재일 의원 등의 친인척, 그리고 유은혜 의원과 노웅래 의원 등의 보좌진 등이 KT에 입사하게 된 경위와 관련된 의혹은 물론 박원순 시장 휘하의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에 대해서 말 한마디 뻥끗 조차하지 않는 치졸하고 가증스런 작태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김성태 딸’이 KT에 입사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한다면 누가, 왜, 어떤 특혜를 베풀었는지는 분명하고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김성태’가 ‘무슨 역할’을 했는지 더 이상 밝혀지는 것이 없다면 ‘정치적인 목적’에 따라 억지로 수사를 강제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사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박주민 의원이 어쩌다가 홍위병을 자처하고 나서게 됐는지 그 자초지종은 알 수 없지만, 더 이상 털어봐야 티끌만한 먼지조차 나올 것도 없는 마당에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끝내 이 정권에 어떤 정치적 역풍으로 되돌아가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도 다시금 곰곰이 숙고해 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서울교통공사’ 뿐만이 아니라 이 정권이 스스로 ‘문준용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않은 마당에, 아무리 ‘드루킹 특검’이 눈엣가시라고 하더라도 정치도의상 더 이상의 ‘정치보복’은 이제 그만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박주민 의원도 밑도 끝도 없이 ‘김성태를 죽이라’며 더 이상의 몽니와 생떼는 그만 부리고, 당초 본인이 무료변론을 자처했던 ‘김부선-이재명 스캔들’ 변론은 왜 슬그머니 그만두게 됐는지, 본인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서나 먼저 해명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분명히 말하지만, 자신의 직권을 남용한 박주민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라는 명분으로 정권에 의해 기획된 ‘야당탄압’과 ‘정치보복’, 그 어떤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는 점을 반드시 명심해 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