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태 "KT 채용비리 수사는 ‘김성태 죽이기’…정치보복에 단호히 맞서 싸워나갈 것"
2019-05-21 06:58:41
이승협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블로그 캡처화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블로그 캡처화면

‘KT 채용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데 이어 김성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것이란 KBS보도와 관련해, 김성태 의원은 21일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가 시종일관 ‘김성태 죽이기’에 초점을 맞춰 정치적으로 기획된 사건이라는 점은 애초부터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었다는 점을 상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공영방송 <KBS>가 서울남부지검 청부방송인가”라며 이와 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미 지난달 8일자 ‘김성태 딸 KT 채용비리, 이석채 증인채택 안 한 대가?’ 제하 보도를 통해 남부지검의 ‘피의사실 공표’를 충실히 받아적어온 <KBS>가 어제(20일)는 또 다시 ‘KT 채용비리 관련 딸 참고인 조사’ 제하 보도를 통해 남부지검이 불러주는 수사상황을 ‘단독’으로 받아적는 행태를 보여줬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 “어제 오전에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KT새노조가 막무가내로 ‘김성태 소환’을 촉구하고 나서더니, 오후에는 <KBS>가 나서서 ‘김성태 의원 소환이 임박했다’며 정권의 ‘야당탄압 공작’에 맞장구를 치고 나섰는데, 명색이 공영방송 <KBS>가 이런 식으로 청와대 청탁기사를 받아적으며 정권의 기관지를 자처해도 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무려 5개월이 넘도록 검찰이 아무리 탈탈 털어도 티끌만한 물증도 아무런 진술도 나오지 않은 마당에 공영방송 <KBS>가 나서서 이런 식으로 연거푸 ‘언론폭력’을 자행해도 되는 것인지, 스스로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남부지검장 ‘장인’을 포함해 ‘청탁’ 사실이 밝혀진 나머지 11명의 ‘청탁자들’에 대해서는 ‘단순청탁’이라는 이유로 아무런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으면서 유독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 김성태 의원에 대해서만큼은 심지어 그 ‘단순청탁’의 정황조차 파악되지 않은 마당에, 집권여당 최고위원은 물론이고 노조와 시민단체, 그리고 언론까지 합세해 집중적으로 그토록 집요하게 몰아붙이는 이유가 무엇인지, 그 노골적인 ‘정치공작’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히려 국회 국정조사까지 합의된 공공기관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그 누구하나 입도 뻥끗 조차 하지 않으면서, 박원순 시장과 박주민 최고위원, 참여연대와 KT새노조, 그리고 심지어 공영방송 <KBS>까지 두 팔 걷어붙이고 나서서 검찰에 ‘정치적 수사’를 강제하고 ‘여론몰이’를 시도하는 이유를 진정으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서울교통공사’ 뿐만이 아니라 이 정권이 스스로 ‘문준용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않은 마당에, 아무리 ‘드루킹 특검’이 눈엣가시라고 하더라도 정치도의상 더 이상의 ‘정치보복’은 이제 그만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수사기관의 사법적 판단은 엄정하고 중립적인 사건수사에 기초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법 적용을 통해 사법정의를 구현해 가야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KBS>를 비롯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가 막무가내식 여론몰이를 통해 검찰의 엄정하고 공정한 사법적 판단을 저해하려 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남부지검 또한 수사기밀을 공공연히 언론에 흘리는 치졸한 언론플레이는 스스로 자제해주기 바라며, 공영방송 <KBS> 또한 청와대 청탁기사나 내보내는 청부방송 행위는 스스로 자기검열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권과 검찰과 언론이 결탁된 ‘야당탄압’과 ‘정치보복’에 대해서는 그 어떤 공작에 대해서도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단호히 맞서 싸워나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명심해 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