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방공식별구역에 전투기 출격…기싸움
2019-06-11 20:00:40
편집국
ⓒ by.xinhua

[내외경제=편집국 ] 지난 23일 중국이 방공식별구역을 일방적으로 선포하자 우리 군은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해군 초계기를 중국에 사전 통보 없이 구역 안으로 보냈다.

중국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일본이 항공 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센카쿠 열도 주변에 보냈을 때도 무대응으로 일관하긴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중국이 행동에 나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어제 중국 공군이 새 방공식별구역에 여러 대의 전투기와 한 대의 조기경보기를 띄웠다고 보도했다.

앞으로 영공을 보호하기 위한 정상적인 공중 정찰을 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일본은 오키나와 해상에서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을 실시하면서 맞불을 놨다.

이번 훈련에는 미국의 원자력 항공모함인 조지 워싱턴호를 비롯해 양국 해군 함정 20여 척과 군용 항공기 수십 대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훈련 과정을 이례적으로 언론에 공개함으로써 중국을 겨냥한 포석이라는 점을 숨기지 않았다.

[내외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