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목이 턱턱막히는 미세먼지 대처법은?... 실내공기 정화시키기 좋은 식물은? 공기 정화를 위해 키우는 마리모·아레카야자·스투키
등록일 : 2019-03-28 08:42 | 최종 승인 : 2019-03-28 08:42
임세령 기자


▲(사진=?GettyImagesBank)


[내외경제=임세령 기자] 최상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미세먼지 정화식물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미세먼지 정화 식물로는 해피트리, 크루시아,마리모, 아레카야자, 스칸디아모스, 스투키, 틸란드시아, 산세베리아, 알로카시아 등이 인기가 높다. 공기 청정기 대신 공기정화에 좋은 식물을 키워 미세먼지 정화를 해보는 건 어떨까. 실내공기정화식물 중 키우기 쉬운 것은 뭘까?


마리모 키우기

미세먼지에 좋은 식물 1순위는 마리모다. 일본 천연기념이기도 한 마리모는 공모양으로 담수성 녹조류의 일종이다. 마리모는 잘 키우면 100년까지도 살고 1년에 5~10mm 정도 자란다. 이 마리모는 물과 온도에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물갈이는 일주일에 한번이다. 마리모는 직사광선을 조심해야한다. 마리모 죽음은 마리모 색으로 판단할 수 있는데, 마리모가 노래지거나 갈색이 되면 죽은 것이다.



아레카야자 키우기

2순위를 차지한 아레카야자는 침실에 두기 좋다. 아레카야자는 우주선 공기정화에도 좋아 나사에서 1위를 차지했는데, 미세먼지 정화를 위해 집에 두면 좋은 식물이다. 아레카야자 키우기는 실내환경 적응력이 뛰어나 키우기 쉬운 실내공기정화식물 종류 중 하나다. 이 아레카야자는 토양이 마를때 물을 주자. 아레카야자도 직사광선은 피하자.




스투키 키우기

스투키도 미세먼지 공기 정화식물 중 하나다. 또한 스투키는 햇볕에 두면 좋고, 이 스투키는 잎이 얇아지면 물을 주고 한달에 한번 물을 주자. 스투키는 낮에 창문을 열어 통풍시켜주자. 스투키 화분은 주기마다 스투키 분갈이를 해야 한다. 스투키 분갈이는 스투키 화분을 쏟아낸 다음, 뭉친 흙을 풀어 배수를 원활히 하는 마사토를 넣어 새 스투키 화분으로 옮기면 된다. 이렇게 분갈이를 했으면 2주 동안은 물을 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