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이수역 폭행사건' 청와대 청원이 커지게 해…개선 또는 폐지 요구"
2018-11-16 01:57:00
김선호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사진출처=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수역 폭행사건을 언급하며 "청와대 청원제도의 개선 또는 폐지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회 첫 회의에서 지도부의 활동 방향 중, '우리 사회의 다른 갈등요소로 등장하는 것들도 바른미래당이 신경 쓰겠다'고 말했었다"면서 "최근에 이런 문제가 극에 달하고 있다. 그저께부터 발생한 일련의 이수역 폭행사건을 짚어보면, 이 사건은 우리 사회가 과거 지역갈등 양상에서 벗어나, 세대별·성별 갈등의 양상으로 진화하는 단편적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번 사건은 상호 간의 주장이 입증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이것을 젠더 프레임으로 엮어서 한 성별의 한 성별에 대한 비난을 조장했던 측면이 있다"면서 "이 과정 속에서 이것을 기획한 사람들은 제도적으로 SNS와 더불어서 청와대의 청원제도를 주 경로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른 시간 내에 혐오 프레임이 작동하여 30만 명에 달하는 청원 서명자가 생겼고, 그것은 또 다시 다른 불길을 타오르게 하는 연료가 됐다. 몇 시간이 지난 후에는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됐다"면서 "이 사건이 이렇게 커지게까지 큰 역할을 했던 ‘청와대 청원제도’의 개선 또는 폐지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과연 지난 1년 여간 운영되어온 '청와대 청원제도'가 사회갈등을 해결하는 데에 단 하나라도 도움이 된 사례가 있었는지 되짚어 볼 때"라며 "이번 사건과 같이 극단적인, 우리 사회에서는 단연코 있어서는 안 되는 남녀 간의 갈등 등을 부추긴 점에 대해 청와대도 평가를 받아야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청원제도를 만들 때, 그 선의를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면서도 "다만 1년이 지나 이 제도를 평가하고 개선하여,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폐지까지 고려해야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제 민주당에서는 경찰을 질책하는 듯한 모양으로 특정 성별의 편을 들어주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공당이라면 사건의 엄정하고 빠른 수사를 요구할 수는 있으나, 어제 이야기했던 것처럼 '여성이 불편하지 않게 해라, 여성이 불편한 것은 없는지 살펴보라'는 식의 발언은 갈등상황을 해소하기보다는 증폭시킨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정치권에서도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