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태 "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따로국밥에 자기모순"
등록일 : 2018-11-02 02:05 | 최종 승인 : 2018-11-02 02:05
김선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출처=자유한국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출처=자유한국당)

[내외경제=김선호] [서울=내외경제TV] 김선호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따로국밥에 자기모순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제조업의 침체, 고용의 어려움,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으로 상황진단을 하면서도 그러나 함께 잘 살자는 노력과 정책기조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연설은 진단 따로, 대책 따로, 뜬금없는 동문서답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대통령이 함께 잘 살자는 노력과 정책기조는 계속 되어야 한다고 답하고자 했다면 우리 사회의 불평등 지수, 빈부격차 지수를 사실 그대로 드러내고 인정하는 전제 위에서 그렇게 답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분배지표가 악화됐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통계청 조사마저 문제를 삼으면서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여 온 문재인 정권이 제조업의 침체, 고용의 어려움,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소득주도성장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것이냐"면서 "함께 잘 살자는 노력과 정책기조가 계속 되어야 하는 이유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내는 요인이 바로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