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영동군, 제9회 공기의 날 기념 ‘굿 에어시티’ 선정
2018-10-24 01:37:55
이건수 기자

[충북=내외경제TV]이건수 기자= 청정 지역에서 영동군민들이 쾌적한 생활을 누리게 하려는 충북 영동군의 노력이 값진 결실을 맺었다.

영동군은 지난 22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사)세계맑은공기연맹이 주최하고 (사)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주관한 제9회 공기의 날 기념식에서 ‘굿 에어 시티(Good Air City)’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굿 에어 시티(Good Air City)’ 선정은 매년 10월 22일을 공기의 날로 제정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대기질을 도모하고 희망적인 미래 환경도시의 모범을 제시한 도시를 가려 우수사례로 전파하고자 추진됐다.

평가 기준은 최근 3-5년간 대기질 개선 정도, 공기질 관리정책 우수성, 개선노력 등이다. 이로써 영동군은 명실상부한 ‘맑은 공기 모범 도시’가 됐다는 것을 입증한 셈이다.

최근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물질로 인해,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기오염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서 선정의 영예를 안아 그 가치가 더 크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이번 선정은 군민생활의 쾌적성과 안전성 도모와 청정한 공기개선 노력으로 얻은 값진 성과로, 종합적인 대기질 관리 사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해왔다는 평을 받았다.

영동군은 비산먼지발생사업장에 대해 올해 지도점검을 86개소 실시해, 2개소를 행정처분 했다.

봄철(3월-5월경) 특별 점검을 실시 한 후, 대형공사현장은 특별관리 공사장으로 선정해 살수차 현장 상주 배치와 토사운반차량에 대한 세륜시설 등의 정상운영 여부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했다.

또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한 자동차 증가로 발생하는 각종 대기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도면청소차량을 상시 운영하고, 주요 도로에 대해 여름철 일일 도로 살수작업을 실시해 쾌적한 공기질을 유지했다.

이외에도 대기환경오염 예방과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랑살리기 사업, 자동차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회전교차로 설치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는 대기오염도 측정소를 레인보우 도서관에 설치하고, 공기질 밀착 모니터링을 실시해 공기질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영동군은 맑은 공기 모범도시 선정을 계기로 전기자동차 보급과 노후 경유차량 조기폐차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어린이집, 아동센터, 초·중·고교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하는 등 공기질 개선사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이희규 환경관리팀장은 “군민이 안심하고 괘적한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청정 영동군을 만드는 정책들을 중점 추진 할 계획이다.”라며 “군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geonbajangg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