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년범 하루 평균 218명 검거돼
2018-10-05 06:26:00
김진섭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진섭 기자= 하루 평균 218명의 소년범( 만 14∼18세, 형법상 범죄소년)이 검거되고, 강간과 폭력 범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검거된 범죄소년은 총 398917명으로 하루 평균 218명이 검거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범죄 유형으로 보면 5년간 절도가 127749명으로 가장 많았고, 폭력이 105429명으로 뒤를 이었다.

살인을 저지른 범죄소년도 5년간 108명에 달했고 강간이 128, 강도가 237, 방화가 660명 등이었다.

범죄소년 검거 인원으로 봤을 때 강간 및 폭력 범죄가 최근 34년간 매년 오름세를 보였다.

한편 형법 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해도 처벌을 받지 않는 만 1014세 촉법소년은 최근 38425명으로 하루 평균 21명이었다.

소 의원은 "미래 세대 주역이 올바르게 성장하도록 하는 것은 기성세대를 포함해 공동체 사회 전체의 책무"라면서 "소년범 범죄에 의한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선도프로그램과 예방 교육 활성화 등 범정부 차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ov64111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