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핫뉴스
(속초시청) 폭염 속 도서관에서 북캉스 즐겨요~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폭염이 장기화됨에 따라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한낮의 더위를 피해 공공도서관을 찾으며 북캉스를 즐기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속초시(시장 김철수)는 1개의 시립도서관과 2개 공립작은도서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폭염 속 무더위 피서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도서관은 지역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으로, 시원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책을 읽을 수 있어 요즘같이 지속되는 폭염속에선 더욱 인기가 높다.시립도서관은 단순 책을 읽는 곳만이 아니라 다양한 독서프로그램까지 함께 진행하며 성인뿐만 아니라 유아
박기홍 기자 기자
(속초시청) 속초시, 상도문 마을로 마실가요~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속초시는 오는 8월 11일(토) ∼ 12일(일) 양일 간 상도문마을과 도문농요전수관 일원에서 「상도문마을로 마실가요」프로그램을 진행한다.속초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가 주관하며 강원도와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2018년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인 「상도문마을로 마실가요」는 참가자들이 1박 2일 동안 상도문마을에 머물며 도문농요와 농촌생활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첫날에는 ‘유별난 농사체험’을 시작으로 더위를 식히는 물놀이 이벤트, 체험객들이 직접 농촌 음식을 만들어 보는 ‘내멋대로 농가밥상’이 준비된
박기홍 기자 기자
(속초시청) 속초시, 집중호우 쓰레기..구슬땀으로 씻어요!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속초시는 제13회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을 준비하고 지난 6일 집중호우로 인해 시내 곳곳에 쌓인 쓰레기를 정리하기 위해 10일(금) 공무원, 유관기관·단체 등 총 1,000여명을 투입해 대대적인 환경대청소를 실시하였다.이번 환경대청소에는 지난 6일 집중호우로 청초호에 쓸려 내려온 나뭇가지, 페트병, 스티로폼 쓰레기 등 부유쓰레기를 집중 수거 했다.또한, 경기장 주변과 주요 관광지를 집중 청소하고, 하천 및 배수로, 주요도로변, 이면도로, 도시공원 등 관내 중점구간과 빈공터, 골목길, 활어장·방파제 주변
박기홍 기자 기자
07월 11일 기준 베스트셀러는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를 차지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07월 11일 기준 예스24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에서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이고, 2위는 설민석,스토리박스 글/정현희 그림/태건 역사 연구소 감수의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이며, 3위는 하태완의 '모든 순간이 너였다'이다.4위는 정재승의 '열두 발자국', 5위는 백세희의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가 차지했고, 곰돌이 푸 원작의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와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는 각각 6위와 7위를 차지했다.이 밖에도 문유
박기홍 기자 기자
07월 10일 기준 베스트셀러는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를 차지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07월 10일 기준 예스24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에서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이고, 2위는 설민석,스토리박스 글/정현희 그림/태건 역사 연구소 감수의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이며, 3위는 하태완의 '모든 순간이 너였다'이다.4위는 정재승의 '열두 발자국', 5위는 곰돌이 푸 원작의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차지했고, 백세희의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와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는 각각 6위와 7위를 차지했다.이 밖에도 베르
박기홍 기자 기자
07월 09일 기준 베스트셀러는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를 차지
[서울=내외경제TV]박기홍 기자 = 07월 09일 기준 예스24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에서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위이고, 2위는 설민석,스토리박스 글/정현희 그림/태건 역사 연구소 감수의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이며, 3위는 하태완의 '모든 순간이 너였다'이다.4위는 정재승의 '열두 발자국', 5위는 곰돌이 푸 원작의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차지했고, 백세희의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와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는 각각 6위와 7위를 차지했다.이 밖에도 베르
박기홍 기자 기자